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트레스와 칠정(七情) 중

노즉기상(怒卽氣上)

 

 

 

우리나라 사람들이 자주 사용하는 외래어

1위는 스트레스라고 한다.

그러나 스트레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지만

정작 스트레스가 뭔지 정의하기는

쉽지 않다. 한의학에서는 인간의 감정을

희노우사비경공(喜怒憂思悲驚恐)의 7가지로

나누고 그 정도가 과하거나 부족하면

스트레스라고 보며 곧바로 신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칠정(七情)이라고 불리는 이 7가지는

인간고유의 감정이다. 그러므로

칠정을 잘 이해하면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는데 도움이 된다.

 

 

2.노즉기상(怒卽氣上)

 

성내면 상기된다.

화를 심하게 내면 얼굴이 벌게지며

기운이 위로 뜨게 된다.

기운이 우리 몸에 골고루 퍼지지 못하고

위로 치우치게 되면

덩달아 피도 머리로 올라가

머리가 아프고,

눈이 충혈될 수밖에 없다.

이럴 때는 '냉수 마시고 속 치리면'

상기된 기운이 내려온다.

.....................

 

(김성수 부산보훈병원 한의학박사.

drwaje@bohun.or.kr)

   

-출처: 국가보훈처 발행

나라사랑 제830호(2014.7.1)-

 

 

내 건강은 내가 지킨다!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