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건강365일

순천향 병원 응급팀과 이건희 회장 비서의 놀라운 대응

 

 

 

 

 

순천향 병원 응급팀과 이건희 회장 비서의 놀라운 대응

 

 

 

필자는 아주 오래 전인 1985년 여름에 순천향병원과 인연을 맺은 적이 있다. 첫 째 아들을 거기서 낳았다.

 

그리고 30여년이 지난 이번에 신문보도를 보고 새롭게 접했다. 이건희 회장(72)이 위기를 넘길 수 있었던

 

것은 몇 가지 좋은 대응이 있었던 것으로 느껴진다. 첫번째는 비서진의 침착한 대응이다. 모두들 대응 매뉴

 

(행동요령)이 있지 않은가 추측할 정도로 상황 발생 즉시 삼성병원으로 연락을 취해서 거리가 먼 삼성병

 

원으로 이동하지 않고 곧바로 순천향병원으로 신속하게 이동했다는 점이다.  큰 사고가 나기 전에 미리 작

 

은 징후가 여러가지 나타난다고 한다. 작은 징후라도 잘 살펴서 적절한 대응을 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둘째는 순천향 병원 응급팀의 즉각적인 접수와 신속하고 적절한 흉부압박 심폐소생술(CPR: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 분당 100회 속도로 5~6cm 압박)의 실시다. 비상시를 대비해 항상 시설과

 

인원을 대기시킨 순천향 병원은 이번에 최고의 기여자이면서 수헤자가 되었다. 급성 심근경색(심장마비)

 

시간과의 싸움으로 발병 후 30분이내의 골든타임이 생사를 좌우한다. 가슴 통증이 왔는데도 병원에 갈까

 

말까 우왕좌왕 하거나 우황청심환을 먹으며 시간을 끌다간 큰일 난다.

 

 

셋째는 삼성서울병원의 정확한 판단과 대응이다. 비서진의 긴급연락을 받고 삼성병원으로 오지 말고 곧 바

 

로 가까운 순천향 병원으로 이동을 시키고 응급처치후 삼성서울병원으로 이송하여 순환기내과 권현철 교

 

수의 집도로 막힌 혈관을 넓히는 스텐트 시술(스텐트란 신체의 막힌 관을 넓혀준 뒤에 삽입하여 관이 더이

 

상 막히지 않게 하고 가운데로 혈액등의 흐를 수 있도록 하는 튜브 형태의 망이다), 약물, 수액치료, ‘인공심

 

폐기’로 불리는 에크모(ECMOㆍ체외막산소화장치) 처치, 체온을 낮추어 뇌기능 회복을 돕는 저체온치료

 

등 속 치료를 완벽하게 수행했다.

 

 

세월호 대응과 비교해보면 천양지차다. 세월호의 대응은 잘 한 게 하나도 없고, 이회장 치료 대응은 모든

 

게 조화롭게 잘 됐다. 다른 사고를 대비하는 이들이 꼭 참고해야 할 좋은 사례다!!

 

 

2014. 5. 14

 

 

호프만이 정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