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푸른 5

청자빛 하늘이
육모정 탑 위에 그린 듯이 곱고,
연못 창포 잎에
여인네 맵시 위에
감미로운 첫여름이 흐른다.

라일락 숲에
내 젊은 꿈이 나비처럼 앉는 정오
계절의 여왕 5월의 푸른 여신(
女神) 앞에
내가 웬일로 무색하고 외롭구나.

밀물처럼 가슴속으로 몰려드는 향수(
鄕愁)
어찌하는 수 없어
눈은 먼데 하늘을 본다.

긴 담을 끼고 외딴 길을 걸으며 걸으며
생각이 무지개처럼 핀다.

풀 냄새가 물큰
향수(
香水)보다 좋게 내 코를 스친다.

청머루 순이 뻗어 나오던 길섶
어디에선가 한나절 꿩이 울고

나는
활나물, 호납나물, 젓가락나물, 참나물을 찾던
잃어버린 날이 그립지 아니한가, 나의 사람아.

아름다운 노래라도 부르자
서러운 노래를 부르자.

보리밭 푸른 물결을 헤치며
종달새 모양 내 마음은
하늘 높이 솟는다.

5
월의 창공이여!
나의 태양이여 !
(
노천명·시인, 1912-1957)

'취미생활 > 좋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년인사-오순화 (명시감상)  (0) 2016.12.11
송년(送年) -박인걸 (명시감상)  (0) 2016.12.11
12월의 노래-이해인 (12월의 시)  (0) 2016.12.10
충무로 골뱅이 집-방남수 시인  (2) 2016.11.20
5월-오세영 시인  (0) 2016.04.28
푸른 5월-노천명 시인  (0) 2016.04.28
5월-홍수희 시인  (0) 2016.04.28
5월 -김태인 시인  (0) 2016.04.28
5월 -김상현 시인  (0) 2016.04.28
5월 -최금녀 시인  (0) 2016.04.28
5월 - 안재동 시인  (0) 2016.04.28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