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시감상

 

송년(送年)


박인걸


출발은 언제나 비장했으나
종말은 항상 허탈이다
.
동녘의 첫 햇살 앞에 고개 숙여

경건하게 다짐한 결심이

무참히 무너진 연종(
年終)

거창했던 구호와
문신처럼 새겨 넣은 각오

작심삼일이 되어

모래성처럼 무너진 한 해


지나온 한 해를 생각하면

자괴감에 슬프고

이루지 못한 소망들은

환경 때문이 아니라

게을렀던 내 탓이다
.

이맘때만 되면

내 모습은 점점 쪼그라들고

길바닥에 뒹구는

막돌멩이만큼 초라하다
.

하지만 눈을 들어

새 캘린더를 바라본다
.
잎만 무성한 나무아래

도끼가 날을 서고 있지만

다시 삼백 예순 닷새가 있기에

(
박인걸·목사 시인)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