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5

어떻게 하라는 말씀입니까.
부신 초록으로 두 눈 머는데
진한 향기로 숨막히는데

마약처럼 황홀하게 타오르는
육신을 붙들고
나는 어떻게 하라는 말씀입니까.

아아, 살아있는 것도 죄스러운
푸르디푸른 이 봄날,
그리움에 지친 장미는
끝내 가시를 품었습니다.

먼 하늘가에 서서 당신은
자꾸만 손짓을 하고……
(
오세영·시인, 1942-)

'취미생활 > 좋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년의 노래-박금숙 (명시감상)  (0) 2016.12.11
송년인사-오순화 (명시감상)  (0) 2016.12.11
송년(送年) -박인걸 (명시감상)  (0) 2016.12.11
12월의 노래-이해인 (12월의 시)  (0) 2016.12.10
충무로 골뱅이 집-방남수 시인  (2) 2016.11.20
5월-오세영 시인  (0) 2016.04.28
푸른 5월-노천명 시인  (0) 2016.04.28
5월-홍수희 시인  (0) 2016.04.28
5월 -김태인 시인  (0) 2016.04.28
5월 -김상현 시인  (0) 2016.04.28
5월 -최금녀 시인  (0) 2016.04.28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