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5

5
월엔, 왠지 집 대문 열리듯
뭔가가 확 열리는 듯한 느낌이 든다
그곳으로
희망이랄까 생명의 기운이랄까
아무튼 느낌 좋은 그 뭔가가
마구 쏟아져 들어오는 기분이 든다

5
월엔, 하늘도 왕창 열려
겨울 함박눈처럼
만복이 쏟아져 내리는 느낌이 든다
어느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5
월엔, 아기 손처럼 귀엽고 보드라운,
막 자라나는 메타세쿼이아의 잎을
가만히 바라보거나 만져보노라면
오랫동안 마음속에 응결되어 있던
피멍 하나 터져
그곳에서 새순이라도 쑤욱 돋아나는
느낌이 든다

5
월엔, 세월이 아무리 흘렀어도
여전히 그때의 그 싱그러운
당신의 얼굴 같은 그런 느낌이 있다
언제나

5
월엔, 천지를 가득 채우는
따사로운 햇살에
오랫동안 잠겨있던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
집먼지진드기 같은 잡념을 태워보자
어디에선가 꼭꼭 숨어
유서라도 준비할 것만 같은
그런 사람아
(
안재동·시인, 1958-)

'취미생활 > 좋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푸른 5월-노천명 시인  (0) 2016.04.28
5월-홍수희 시인  (0) 2016.04.28
5월 -김태인 시인  (0) 2016.04.28
5월 -김상현 시인  (0) 2016.04.28
5월 -최금녀 시인  (0) 2016.04.28
5월 - 안재동 시인  (0) 2016.04.28
봄편지-이해인 (좋은 시 감상)  (0) 2016.04.17
자목련 꽃피다-홍신선 (좋은 시 감상)  (0) 2016.04.07
3월에-이해인 (좋은 시 감상)  (1) 2016.02.27
2월-목필균 시인 (좋은 시 감상)  (0) 2016.01.31
2월-반기룡 시인 (좋은 시 감상)  (2) 2016.01.31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