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크린도어 시

 

좋은 시 감상

 

자목련 꽃피다

 

홍신선

 

끌려나온 취객 몇 놈 허공에

붕괴된 정신처럼 나자빠져 있다.

 

봄철도 파장 무렵인데

 

무엇에 저리 대취했는가.

 

가끔 우리도 살 갈래갈래 찢기고

생 뼈 튀어나오는

 

그 외로움에 취할 때 있지.

 

 

 

 

자목련 꽃피다

 

홍신선

 

끌려나온 취객 몇 놈 허공에

붕괴된 정신처럼 나자빠져 있다.

 

봄철도 파장 무렵인데

 

무엇에 저리 대취했는가.

 

가끔 우리도 살 갈래갈래 찢기고

생 뼈 튀어나오는

 

그 외로움에 취할 때 있지.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