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두 여배우의 아름다운 우정

 

 

 

김수미씨가 심각한 우울증으로

고통을 겪고 있을 때였다고 합니다.

나쁜 일은 한꺼번에 온다고 했던 가요.

김수미씨의 남편이 사업실패를 겪으면서

빚더미에 올라앉아 쩔쩔매는

상황까지 맞이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되니 돈 많던 친구들도

김수미씨를 외면했다고 합니다.

김수미씨는 급한 대로 동료들에게

아쉬운 소리를 하면서

몇 백 만원씩 돈을 빌리고 있었답니다.

 

그런데 뒤늦게 그 사실을 알게 된

김혜자씨가 김수미씨에게 정색을 하며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얘.. 넌 왜 나한테 돈 빌려달라는 소리를 안 해?

추접스럽게 몇 백씩 꾸지 말고,

필요한 돈이 얼마나 되니?"

하며 김수미씨 앞에 통장을 꺼내놓았답니다.

 

"이건 내 전 재산이야.

나는 돈 쓸 일이 없어.

다음달에 아프리카 가려고 했는데..

아프리카가 여기에 있었네.

다 찾아서 해결해. 그리고 갚지마.

혹시 돈이 넘쳐나면 그때 주든가.."

 

김수미씨는 그 통장을 받아

그때 지고 있던 빚을 모두 청산 했다고 합니다.

, 꽤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그 돈을 모두 갚았다고도 합니다.

 

피를 이어받은 사람도 아니고

친해봐야 남인 자신에게 자신의

전 재산을 내어준 것에

정말 큰 감동을 받았다고 합니다.

 

입장이 바뀌어 김혜자씨가 그렇게 어려웠다면

자신은 그럴 수 없었을 것이라고 하면서요.

 

김수미씨는 김혜자씨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언니, 언니가 아프리카에 포로로 납치되면,

내가 나가서 포로교환 하자고 할거야

난 꼭 언니를 구할 거야!"

 

그렇게 힘들고 어려울 때 자신을 위해서

자신의 전 재산을 내어준 김혜자씨에게

김수미씨는 자신의 목숨도

내 놓을 수 있을 정도의

사랑을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옮긴 글-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희윤 2015.03.16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뭉클핰 비하인드 스토리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