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 시 감상

 

 3월의 마음

꿈속에서
어딘가를 아득히 오고가다
깨어난 새벽

마시면 기침할 것 같은
솔내음

바람에 스며들어
잎새를 돋운다.

촉촉이 젖어오는 땅위를
쉬지 않고 맨발로 밟으면
이 아침에는
생각들이 넉넉해진다.

오직 사랑하므로
살아있음이여

그리움은
그립다고 생각하지 않아도
가슴속에서
저절로 우러나온다.
(이풍호·재미 시인, 충남 예산 출생)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