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 시 감상

 

3월    
  
아지랑이 밟으며
들로 산으로 뛰놀던 개구쟁이 녀석
때 구정물 뒤집어쓰고 코 풍선 불며
탱자나무 둔덕 잔디에 누워 깜빡 잠들고
가시에 찔려 꼼짝 못하고
탱자나무에 걸려 있는 봄볕
가시 하나 뽑아
부풀려진 풍선에 심술
지나던 하늬바람
숨어 있던 풍선 속 겨울을
북쪽으로, 북쪽으로
(김태인·시인, 1962-)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