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 시 감상

 

 3월 이야기

한 해 따스함의 시작입니다.

밝음의 출발입니다.
신입생 등교가 시작되고

입사자의 첫 출근이 시작됩니다.

3월의 거리 도처엔 쿵쾅거리는 새내기들의

가슴 발자국 소리로 가득합니다.

 

그렇듯 당신 향한 제 사랑도

시작이고 출발입니다.
이젠 짝사랑이나 비 내리는 우울,

매서운 바람 부는 텅 빈 가슴앓이 시기도 지난 만큼

이제 전 가슴 활짝 펴고 당당하면서도

겸손한 걸음걸이로 당신 만나러 가겠습니다.
부끄럽지만 당신 앞에 서

당신 사랑하는 게 내 삶의 가장 아름답고

따스한 과제임을 말하겠습니다.
이 빛나는 3월,

저의 출발은 당신으로부터 시작되는 것임을

미소 머금은 목소리로 담담하게 말하겠습니다.
당신은 3월의 연가이자 제 사랑의 연가입니다.
(김하인·시인, 1962-)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