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 시 감상

 

3월 
  

남쪽 공단에 마이크를 들이댄다
「올봄에 계획이라도 있으면?」
「저는요 올봄에 적금 타는 게 있거든요
그것으로 아버지 경운기 사드릴래요.」
가냘픈 소녀의 목소리
얼굴을 숨겨놓은 검은 스피커 상자
그것만 봐도 눈시울이 시큰거린다
「아버지에게 경운기 사 드릴래요
농촌에선 그게 필요하거든요.」

마이크는 꺼지고
봄소식 전하는 노래가 들려온다
남쪽엔 고운 마음씨 때문에
고운 봄이 오겠다
(이생진·시인, 1929-)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