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금의 모든 것/개인연금

5억원이란 돈이 순식간에 사라지다니...

 

 

 

 

 

 

5억원이란 돈이 순식간에 사라지다니...

 

 

서울 서초동 자택에서 아내와 두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40대 가장이 범행 신고 후 도주했다가 6시간여 만에 붙잡혔다.
2015.1.6
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피의자 강모(48)씨는 3년째 무직 상태였다. 그러나 재취업도 쉽지 않아 최근 1년간 서울 남부터미널 인근의 고시원으로 출퇴근했다고 한다
.

 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직장을 그만둔 2012년에 5억원을 대출받았지만 현재 13000만원 정도만 남았다”고 진술했다. 아내에게 매달 400만원씩 생활비로 줬고, 용돈으로 1억원을 썼으며 나머지 금액은 주식에 투자했지만 실패했다는 것이다
.

 경찰이 일단 경제난으로 인한 미래에 대한 불안감과 자괴감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판단하는 이유다. 강씨는 “돈이 없으니 아이들 눈도 제대로 쳐다볼 수 없었다”며 “처음에는 나 혼자 죽어야겠다고 생각하다가 애들이 고생할 것 같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

앞서 강씨는 가족이 잠든 이날 오전 3~430분 사이 차례로 목 졸라 살해했다. 아내 이모(43), 작은딸(8), 큰딸(13) 순이었다. 강씨는 오전 5시쯤 집을 나서 차를 몰고 무작정 달렸다고 한다. 1시간30분 뒤, 충북 청주에 도착한 강씨는 119에 전화를 걸어 스스로 신고했다. “아내와 딸을 죽였다. 서초동 아파트로 가면 시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란 내용이었다. 서초경찰서장과 형사들이 신고 3분 후 현장에 도착했지만, 세 모녀가 숨진 지 2~3시간이 지난 뒤였다. 방에서는 목을 조를 때 쓴 것으로 추정되는 머플러 2개가 발견됐다. “처와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지옥에서 죗값을 치르겠다”는 메모도 나왔다
.

 경찰은 강씨를 살해 용의자로 보고 추적에 나섰다. 신고 6시간 뒤인 낮 1228분쯤 강씨를 체포했다. 경북 문경시 농암면의 한 도로를 지나던 그를 검문검색에서 적발했다. 체포 직전 강씨는 1㎞ 정도 도주를 시도했다. 체포되자 “나도 죽으려고 문경까지 왔다”고 말했다. 경찰은 17일 살인 혐의로 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는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아내와 두 딸의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이 사례를 보면 참으로 안타깝다. 현금을 들고 있으면 5억원이란 돈도 이렇게 허무하게 없어질 수 있다는 사실이다. 모든 환경이 급변하면서 일반인이 적절하게 대처하기가 극도로 어렵게 되고 있다. 경제적인 면에서 특히 그렇다. 목돈은 무조건 연금화하여 생활의 안전판을 만들고, 과거의 소비습관을 줄이는 것 밖에는 대안이 없다!!  (출처: 2015.1.7일자 중앙일보를 읽고 느낀 소감)

 

.....................................

 

수사기관은 그가 생활고를 비관해 가족들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외국계 컴퓨터 관련 회사 등을 다니던 강씨는 3년 전 퇴사한 뒤 다시 일자리를 구하지 못했다. 그는 두 딸에게 실직 사실을 숨긴 채 집을 담보로 5억 원 대출을 받았고 생활비 1억 원을 뺀 나머지 돈을 전부 주식에 투자했다. 하지만 투자금 가운데 2 7000만 원이 날아갔고 강씨는 자포자기한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강씨의 범행 동기는 아직 불분명하다. 경찰조사 결과 그는 주택담보대출 말고는 다른 빚이 없었다. 또 아내의 통장에는 현금 3억 원이 들어 있었다. 하지만 강씨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강씨가 범행 전 모녀에게 약물을 썼는지 밝혀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시신에 별다른 저항 흔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강씨가 계획적으로 약물을 준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 면밀한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강씨가 시세 11억원대 고급 아파트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 아파트를 팔면 대출금을 갚고도 6억원가량이 남는다. 가족들의 금전 지원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유가족들은 "생활고 때문이라는 건 말도 안 된다"고 경찰 발표를 부인했다. 강씨가 우울증을 앓았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는 않아 따로 정신감정을 실시할 계획이 없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