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글

[탈무드에 나오는 이야기] 세 친구

 

 

 

 

 

[탈무드에 나오는 이야기] 세 친구

 

 

옛날 임금님이 신하 한 사람을 급히 오라 명하였다.

 

신하에게는 세 사람의 친구가 있었는데, 한 사람은 가장 좋아하고 신뢰하는 절친한 친구이고, 다른 한 사람은 가까운 친구이며 세 번째 사람은 친구이긴 하나 별로 관심이 없는 사이였다.

 

부름을 받은 신하는 혹 임금님께 야단을 맞을 것이 두려워 세 사람의 친구에게 함께 가 달라고 부탁하였다. 가장 가까운 첫번째 친구는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조금 가가운 두 번째 친구는 동행은 하겠지만 대궐문 앞까지만 함께 가주겠다고 말했다. 가장 멀다고 생각한 세 번째 친구는 기꺼이 가주겠노라며 선뜻 따라 나섰다.

 

세 친구는 누구일까?

 

첫 번째 친구는 재산이다. 평소 가장 가까이 지내지만 세상을 떠날 때는 남겨두고 떠나야 한다.

 

두 번째 친구는 가족과 친척 혹은 사랑하는 사람들로서 그들이 동행해 줄 수 있는 한계는 무덤까지이다. 누구보다 사랑하는 아들딸이요, 아내와 남편이지만 무덤 속까지 함께 가지는 못한다.

 

세 번째 친구는 선행이다. 세상을 사는 동안 다른 사람들을 위해 베푼 선행과 자선, 옳고 의로운 것들은 세상을 떠난 후까지 영원히 동행하는 친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