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글

[탈무드에 나오는 이야기] 가정이란?

 

 

 

 

 

 

[탈무드에 나오는 이야기] 가정이란?

 

 

탈무드에 나오는 이야기다. 이혼을 합의한 부부가 있었다. 이들은 결혼기간 서로 사랑했고 보람도, 행복도 느꼈다. 하지만 뚜렷한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이들에게는 자녀가 11명 있었다. 서로 자녀를 더 많이 데리고 살고 싶어했다. 양보가 없었다. 공평하게 하자며 11명을 절반씩 나누자고 했다. 하지만 한 명이 남았다. 한 명을 놓고 옥신각신했지만 결론이 나지 않았다
.

할 수 없이 랍비를 찾아갔다. 고민을 거듭하던 랍비가 명판결을 내렸다
.

"
당장 집으로 돌아가 하나를 더 낳으라. 그런 다음 각각 6명의 아이를 나눠 가져라." 부부는 랍비의 말을 따랐고 부인은 임신해 아이를 낳았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쌍둥이를 나은 것이다. 자녀 수가 도로 홀수가 된 것이다
.

부부는 먼저 새 생명을 둘이나 주신 하느님께 감사를 드렸다. 그리고 끝까지 함께 사는 것이 하느님의 뜻임을  깨달았다! ....마더 데레사께서 노벨 평화상을 받는 날 기자가 물었다. "세계 평화를 위하여 가장 긴급한 일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데레사 수녀는 웃으면서 대답했다. "기자 선생께서 빨리 집에 돌아가셔서 가족을 사랑하는 것이 가장 긴급한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