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한 미술가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고 싶어서 미술 도구를 챙겨들고 집을 나서 긴 여행을 시작하였다. 여행길에 오른 미술가는 먼저 가장 아름다운 것이 무엇인가를 찾기 시작했다.

어느 종교인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 '믿음'이라고 하였고, 어느 여인은 '사랑'이라고 하였고, 또 전쟁에서 막 돌아오던 군인은 '평화'라고 하였다. 그렇다면 믿음과 사랑과 평화가 함께 있는 그림을 그리려면 무엇을 그려야 할까?

미술가로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려 하였으나, 좀처럼 그 대상을 찾을 수가 없었다. 이제는 가지고 있던 돈도 떨어져 제대로 먹을 수도 없었고 차를 탈 수도 없었다. 그는 끊임없이 걸으며 그 대상을 찾고자 하였으나, 몸도 마음도 지치고 그림도 한 장 그리지 못했다. 미술가는 집 생각이 났다.

'
그래 집으로 돌아가자. 돌아가서 푹 쉬자
!' 

미술가는 집으로 향했고, 어두워질 무렵 집에 도착하였다. 초인종을 누르자, "누구세요" 하는 아이들의 목소리와 함께, 아빠의 목소리를 듣자 일제히 "아빠다" 하고 아이들이 함성을 지르며 문을 열어주었다


오랜만에 아빠의 모습을 보자 아이들은 껴안고 얼굴을 부비고 아빠에게 매달렸다. 아마도 저녁식사 시간인지 식탁 위에는 밥과 반찬이 차려져 있었고 그 미술가의 아내는 "이제 오세요? 시장하시죠? 어서 식탁으로 가서 앉으세요." 하고 반가운 미소로 남편인 미술가를 맞이하였다


미술가는 그때서야 비로소 깨달았다
.

"
! 나의 가정, 나의 아내, 나의 아이들, 바로 이 모습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이구나
." 

미술가는 그의 가족들을 그린 후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이라고 제목을 붙였다


아마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들은 멀리 있는 게 아니라 내 곁에 있는 가 봅니다(옮긴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