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호롱불 같은 사람이 되려므나

강원도 탄광촌에 한 소년이 살고 있었다.
어느 날 소년은 하루 종일 친구들과 뛰어 놀다가

아름다운 빛을 내는 보석을 주웠다
.
날이 저물어 탄광에서 아버지가 돌아오자

소년은 자랑스럽게 보석을 내밀었다
.
아빠, 이것 보세요. 예쁘죠? 놀다가 주웠어요
.
난 이런 보석 같은 사람이 될 거예요
.
늘 이렇게 반짝이는 보석 같은 어른 말이에요
."
그 말을 들은 아버지는 한참 동안 소년을 가만히

바라보더니 창가에 걸려 있는 호롱불 쪽으로

걸어가 성냥으로 불을 밝혔다
.
어두웠던 방이 환해졌다
.
아버지는 소년에게 호롱불을 보여주며 말했다
.
얘야, 보석 같은 사람보다
.
이런 호롱불 같은 사람이 되려무나
.”
소년은 바람만 불면 훅 꺼져 버리는 보잘것없는

호롱불 같은 사람이 되라는 아버지 말이 잘

이해되지 않아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
그러자 아버지가 자세히 설명을 해 주었다
.
아들아, 보석은 태양 아래서만

자신의 아름다움을 뽐낼 수 있단다
.
태양의 힘을 빌려 빛을 내는 건 참된 빛이 아니야
.
너는 이 호롱불처럼 세상이 어두울 때 제 몸을 태워

세상과 사람들의 가슴을 환하게  밝혀 주는

사람이 되려무나
.”

-
김태광,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강연 & 결혼주례

 

희망의 호롱불 호프만(好富滿)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