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거슬러 오르는 연어 같은 -김수산나 (명시감상)

 

 

 

 

 명시감상

 

거슬러 오르는 연어 같은

 

김수산나

 

 

허공에 길을 내어

얼마쯤 헤메다 다시 기억하는 고향집

양철 대문 위 나팔꽃 아침마다 웃어주고

감꽃별처럼 쏟아지던 그 뒷마당엔

별똥별 노오란 전설이 쌓이던 날

막다른 골목집

꽃집 할머니 등그림자엔 저승꽃이 피었다

뒤돌아 가지 않았던

어느 사이

홍시감 물드린 서리발

내 머릿곁에 내려앉고

노을보다 더 고운 그리움들

길게 길게 거슬러 오르는

 

 

 

어느 사이

홍시감 물드린 서리발

내 머릿곁에 내려앉고

노을보다 더 고운 그리움들

길게 길게 거슬러 오르는

..........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