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상처의 힘 - 안명옥

 

 

 

 

 

 상처의 힘

 

안명옥

 

 

보잘것없는 들꽃일수롤

빨리 꽃을 피운다

 

언제 짓밟힐지 몰라 잔뜩 긴장한 것들의

몸은 소름 돋아 시퍼렇다

 

감나무 가지에 어머니는 억지로 돌을 끼운다

멀쩡하던 가지에 구멍이 난다

 

수많은 상처를 향해

있는 힘껏 열매를 밀어 올린다

 

 

 

수많은 상처를 향해

있는 힘껏 열매를 밀어 올린다

............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