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꽃 몸살-김점숙 (명시감상)

 

 

 

 

 

 꽃몸살

 

김점숙

 

 

가지마다 꽃등이 걸리고

바람결에 향기 살랑살앙 풀어지는 날

당신의 심장에 콱 박히도록

큐피트 화살을 날려 보내고 싶은

그런 날이 오늘이었으면

 

갑옷 같은 줄기마다

훈장처럼 연두빛 돋아나는 날

후시딘 바르지 않아도

상처 덧나지 않을 것 같은 봄날에

 

설령 온몸에 발진이 돋아난다 해도

동백꽃 닮은 발진이라면

후끈한 붉은 뭄살 한번 앓고 싶다.

 

 

설령 온몸에 발진이 돋아난다 해도

동백꽃 닮은 발진이라면

후끈한 붉은 뭄살 한번 앓고 싶다.

.............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