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붕어빵

 

홍석영

 

 

이우는 달 울음이

하얗게 부서지는 밤이면

하늘에서 밀반죽이 내려앉는다.

 

과거로 가는 길목에

절룩거리던 시간들을 단단히 동여매고

끌어당겨 밤을 밝힌다.

 

비릿 내는 매연에 쾌쾌히 묻히고

벌겋게 흐르던 눈물은 팥소가 되어

가슴을 적셔도 벼랑 같은 어두운 시간을 엄습한다.

 

거친 손끝에서 그리움을 담아

추억을 어루만져 붕어빵을 굽는다.

 

 

 

 

거친 손끝에서 그리움을 담아

추억을 어루만져 붕어빵을 굽는다.

.....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

 

 

 

'취미생활 > 좋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허종열 (명시감상)  (0) 2014.06.28
무궁화꽃-고안나 (명시감상)  (0) 2014.06.28
꽃 몸살-김점숙 (명시감상)  (0) 2014.06.28
상처의 힘 - 안명옥  (0) 2014.06.27
술술 넘어가는 구나~ (명시감상)  (2) 2014.06.27
붕어빵-홍석영  (0) 2014.06.27
길-조영수  (0) 2014.06.27
주말이 짧게 느껴지는 과학적 근거-하상욱  (0) 2014.06.27
미안해 -SNS반전(反轉)시인 최대호  (0) 2014.06.27
만월-송정란  (0) 2014.06.27
아름다움-안경원  (0) 2014.06.25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