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물망초-박재릉

 

 

 

 

 

오늘의 명시

 

 

물망초-박재릉

 

눈물 도는 한 하늘이 소름끼치도록 푸르러

오늘은 못 가고 네 곁에서 숨지마.

 

네 가슴 깊이 맺힌 멍든 눈물아

언제 다시 나를 알고 활짝 꽃필까.

 

하늘 위에 혼연한 옥좌가 뵈거든

이제 네 생시는 훨훨 옷 벗고 오르거라.

 

비로소 나는 네 자리에 들어가

네 눈물 내 몸짓이 되어

오랫동안 설움으로 서마.

 

 

네 가슴 깊이 맺힌 멍든 눈물아

언제 다시 나를 알고 활짝 꽃필까.

 

......

 

아~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