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의 사자성어

동시효빈(東施效)

동녘 동 베풀 시 본받을 효 찡그릴 빈

 

"남을 흉내내지 말고 자신의 보폭으로 살아가자!"

 

 

동시가 서시의 눈썹 찌푸림을 본받는다. 시비선악의 판단 없이 굳이 남의 흉내를 냄을 비유하는 말. 서시는 ()나라 왕 부차의 애첩. 效顰(효빈)과 같은 말. 출전 吳越春秋(오월춘추).

 

장자에 나오는 동시효빈(東施效) 우화를 소개하면 이렇습니다. 어느 마을에 시()씨 성을 가진 미모의 여인이 살고 있었는데 집이 마을 서쪽 언덕에 있었기 때문에 서시(西施)라고 불렀답니다. 서시의 서(西)는 성이 아니라 원래 시()씨고, 서쪽에 사는 시씨라는 뜻입니다.

 

중국 4대 미인 중에 한 사람이지요. 그 마을 동쪽 언덕에는 역시 시()씨라는 성을 가진 엄청나게 못생긴 추녀가 살았는데 동쪽에 사는 시씨라고 해서 동시(東施)라고 불렀답니다.

 

서쪽에 사는 미녀 서시(西施), 동쪽에 사는 추녀, 동시(東施) 한 마을에 사는 미인과 추녀의 대표적인 여인들이었습니다. 동시는 추녀였기 때문에 예쁜 여인들이 입는 옷을 사 입고 그들의 행동과 자태를 흉내를 내서 자신의 모습을 감추려 하였습니다.

 

자연히 서시는 동시의 동경의 대상이었고, 서시가 어떤 옷을 입든 자기도 사서 입고, 어떤 모양의 머리 모양을 하던 그 헤어스타일로 머리를 하였던 모양입니다. 동시는 오로지 서시처럼 되기 위해서 늘 서시의 모든 행동을 관찰하고 따라했습니다.

 

 

 

어느 날 선천적인 가슴 통증이 있었던 서시가 길을 가다 갑자기 통증을 느껴 두 손으로 가슴을 움켜쥐고 이맛살을 찌푸렸는데 그것을 본 동시는 그것이 서시가 남들에게 미인으로 인정받는 행동이라 생각하여 자기 동네로 돌아와서 자기도 가슴을 쥐어뜯으며 이맛살을 찌푸리며 돌아다녔습니다.

 

 

 

 

 

 

일명 본받을 효()자에 찡그릴 빈(), 효빈(效嚬) 그러니까 다른 사람의 행동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무작정 따라하는 맹목적인 행동을 나무랄 때 사용하는 말입니다. 그렇잖아도 못생긴 동시가 얼굴까지 찡그리며 다니는 것을 본 동네 사람들은 모두 고개를 설레설레 흔들며 가까이 하기를 꺼려하였다는 이야기입니다.

 

동시효빈(東施效嚬)이라! 동시가 서시의 얼굴 찡그리는 것을 본받다가 더욱 더 추녀가 되었다는 의미입니다. 이 이야기는 장자가 시대가 변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지나간 시대의 가치관을 본받으며 전혀 새로운 상황에 적응하지 못하는 뜻으로 사용한 비판입니다.

 

돌이켜 보면 요즘 시대 동시 같은 사람이 너무 많다고들 합니다. 연예인 사진 한 장 달랑 들고 와서 똑같이 해달라고 조르는 사람이나, 명문가가 하는 일이라면 무조건 따라하겠다는 기본이 안 된 졸부나 모두 오늘 날의 동시가 서시를 따라서 얼굴을 찡그리는 동시효빈의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노자 도덕경 80장에서 말하는 가장 이상적인 문화를 떠올립니다.

‘저는 이런 문화를 꿈꿉니다. 내 밑의 모든 사람이 자신들이 입고 있는 옷이 가장 아름답고, 자신들이 누리는 문화가 가장 훌륭하고, 자신들이 살고 있는 곳이 가장 편안하고, 자신들이 먹고 있는 음식이 가장 맛있다고 생각하는 그런 문화 말입니다.

 

남들의 눈치와 분위기에 발목이 잡혀 자신만의 색깔을 만들어 나가지 못하는 분들이라면 동시효빈의 고사를 기억하면서 한번쯤 내가 가진 문화에 대하여 소중하게 생각해 볼 때입니다.

[네이버 지식백과] 동시효빈 [東施效顰 (한자성어•고사명언구사전, 2011.2.15, 이담북스)

 

사람을 불행하게 만드는 것 중 하나는 남들과의 비교입니다. 뛰어난 실력을 가졌음에도 생을 불행하게 마감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대표적인 예가 살리에르와 주유를 들 수 있습니다. 이들은 동시대에 천재성을 지닌 모짜르트와 공명이라는 인물과 마추칠 수 밖에 없는 불운이 있었지만 자신의 역할에 충실하면 되었는데 그렇지 못하였습니다. 물론 상대적 우위를 지닌 사람에 대한 자신의 불편한 감정을 완전히 자제하긴 힘들 것이라 생각되지만 스스로 불행에 빠지는 것은 막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세상은 공평치 않습니다. 잘난 사람은 잘난대로 못난사람은 못난대로 살면 됩니다. 어슬프게 흉내를 내려다가 피해를 당하는 쪽은 바로 자신입니다. 있는 모습 그대로의 자신을 사랑해야 겠습니다!

......................................

동시효빈, 항상 자기의 보폭으로 걸어라

남의 흉내 내다 나를 잃어버리는 세상

강남대로를 걸어 가면서

어떤 건물을 찾다보면 찾기가 힘들죠.

온통 성형외과 간판들로 도배가 되있으니...

뭘 그렇게 고칠게 많을까요?

 

이건 순전히 방송이 만들어 놓은 부작용인 것 같아요.

온통 꽃미남들과 거그룹들이 방송을 장악하고 있으니

마치 그들의 얼굴이 세상에서 찍어낸 얼굴같습니다.

예전에도 외국 사람들이 한국 사람들 보면,

누가 누구인지 잘 구분을 못한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그런데 성형이 판치는 지금 같은 세상은 그때보다 더

헷갈릴 것 같아요.

 

동시효빈은

사리판단 없이 남 흉내 내는 것을 의미하는 네 글자입니다.

따라할 것을 따라해야지 아무리 예뻐 보인다고 안 좋은 것까지

따라하시는 저 무모한 판단은 어디에서 나오는 걸까요.

오로지 자기 보폭으로 걸어가라

 

무모한 판단은

예나 지금이나 더하면 더했지 덜한 것 같지는 않습니다.

동시효빈은 외모에만 국한된 네 글자가 아니에요.

전 세계 60억의 사람들은 다 자기만의 보폭이 있어요.

좋아하는 것도 다르고, 살아가는 스타일도 다르죠.

때문에 하나의 라이프 스타일로 확일화해서는 안 되요.

그렇게 하면 당연히 부작용이 생기는 법이에요.

 

부럽지만 자기만의 스타일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부럽다고 다 따라했다가는 가랑이도 찢어지고

남들에게 손가락질도 당하게 되요.

자기 걸 잘 살려내는 게 아름다움의 핵심

 

어디선가 이런 글을 메모한 적이 있어요.

남을 모방하려고 애쓰지 말라. 달라지려고 애쓰지 말고

하느님이 창조하신 그대로의 모습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라.

남 따라하다가는 자기를 망치기 쉬워요.

 

과거를 서시라고 합시다. 너무 과거에만 집착하고 따라하다

보면 현재의 동시는 보잘것없는 모습이 됩니다. 새로운 것을

만들어낼 에너지도 생기지 않습니다.

동시효빈의 경고는 남을 흉내 내지 말고자기 정체성을

찾으라는 엄중한 경고가 아닐까요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롱불촌장 2015.04.23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세상을 남이 만들어 놓은 기준을 따라 살 것이 아니라
    자기가 만든 기준대로 자유롭게 한 번 살아봐야 하겠습니다.
    그래야 후회가 없지 않겠습니까?

  2. 뉴론♥ 2015.04.24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의 사자성어네요 자유롭게 산다는 것이 좋기는 하지만 요즘은 힘들게만 느껴지네여 즐거운 불급 보내세요

  3. 세이렌. 2015.04.24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보는 사자성어네요. 제가 모르는 한자가 역시 많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