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발등-김남곤 (좋은 시 감상)

 

 

 

 

 

좋은 시 감상

 

발등

 

김남곤

 

발등이 부었다

 

구두끈을 헐겹게 다시

풀어내고

넘어가는 해를 보낸 뒤

돌아와서

찬물로 주물러 주었다

 

고달픔이 고인 통통한 하루.

 

 

 

발등

 

김남곤

 

발등이 부었다

 

구두끈을 헐겹게 다시

풀어내고

넘어가는 해를 보낸 뒤

돌아와서

찬물로 주물러 주었다

 

고달픔이 고인 통통한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