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새해 아침에

 

정연복

 

인생은 더러 쓸쓸해도
참 아름다운 것

 

벌써 오십 년을
넘게 살고서도

 

새해를 맞이할 때마다
아직도 마음 한 구석

 

미묘한 떨림이
있는 것은

 

새로운 삶에 대한 희망이
꿈틀대기 때문

 

내가 보듬어야 할 가족들
내가 사랑해야 할 사람들 생각에

 

나도 모르게
두 손을 고이 모은다

 

 

새해 아침에

 

이해인

창문을 열고
밤새 내린 흰 눈을 바라볼 때의
그 순결한 설레임으로
사랑아
새해 아침에도
나는 제일 먼저
네가 보고 싶다
늘 함께 있으면서도
새로이 샘솟는 그리움으로
네가 보고 싶다
새해에도 너와 함께
긴 여행을 떠나고
가장 정직한 시를 쓰고
가장 뜨거운 기도를 바치겠다

 

내가 어둠이어도
빛으로 오는 사랑아
말은 필요 없어
내 손목을 잡고 가는 눈부신 사랑아
겨울에도 돋아나는
내 가슴 속 푸른 잔디 위에
노란 민들레 한 송이로
네가 앉아 웃고 있다
날마다 나의 깊은 잠을
꿈으로 깨우는 아름다운 사랑아
세상에 너 없이는
희망도 없다
새해도 없다

 

내 영혼 나비처럼
네 안에서 접힐 때
나의 새해는 비로소
색동의 설빔을 차려 입는다
내 묵은 날들의 슬픔도
새 연두 저고리에
자줏빛 끝동을 단다
아름다운 사랑아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뉴론♥ 2015.02.17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하루 일과가 끝나면 연휴기간 으로 접어드네염 좋은 연휴되세염.

  2. 의료실비보험 비교사이트 2015.02.17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오후부터 설 연휴에 들어가네요 ㅎ
    잘보고갑니다 ^^

  3. 절치부심_권토중래 2015.02.17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공,ㅎㅎ 연휴덕분에 행복한 설 명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써니 2015.02.19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 연두 저고리에 ᆢ 자줏빛 끝동을 단다ᆢ

    호프만님의 새해에 주님의 다함없는 은총 가득하소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