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저녁 6시 30분 잠실운동장

 

플레이오프 3차전 선발투수-오재영  vs 리오단

 

 

 vs

 

넥센 오재영(29) LG 외국인 투수 코리 리오단(28)이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시리즈의 향방을 가른다. 넥센과 LG 30일 열리는 플레이오프 3차전 선발 투수로 오재영과 리오단을 예고했다. 양 팀이 1승을 나눠가진 가운데 두 선발 투수는 반드시 승리를 이끌어야 한다는 임무를 안았다.

일단 오재영은 올해 정규시즌에서 LG를 상대로 강한 면모를 보여 자신감이 있다
.

올 시즌 성적은 56, 방어율 6.45였지만 LG를 상대로는 4경기에 선발로 나서 1승에 방어율 1.83을 기록했다. LG는 상대 8개 구단 중 오재영이 가장 강한 면모를 보인 팀이기도 하다. 오재영은 잠실구장에서 2경기에 나와 승패 없이 방어율 1.80을 기록하기도 했다
.

좌완 투수 오재영은 LG의 좌타 라인을 상대하기에 적격이다. 박용택(9타수 2안타)과 이병규(7번·7타수 1안타)를 상대로 상당히 강했다
.

오재영은 강속구 투수는 아니지만 슬라이더와 커브, 체인지업, 포크볼을 고루 섞어 타자와의 수 싸움에 능하다. 큰 무대의 중압감과 잠실구장을 가득 채운 응원의 열기를 어떻게 이겨내느냐가 관건이다.

LG는 우완 정통파 리오단으로 맞불을 놓는다.

리오단은 정규시즌에서 910, 방어율 3.96을 기록해 시즌 성적 면에서는 오재영보다 우위를 점한다. 다만 넥센전 성적은 좋지 않다. 리오단은 넥센전 4경기에서 3, 방어율 6.35로 부진했다. 특히 서건창·박병호·강정호 등 주요 타자들을 상대로 피안타율이 각각 6, 444, 667리에 달한다. 박병호에게 홈런 1, 강정호에게 홈런 2개를 허용한 아픈 기억도 있다
.

앞서 준플레이오프 3차전 NC와의 경기에서 5.1이닝 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된 리오단은 플레이오프에서 넥센을 상대로 만회할 기회를 잡으려 한다. 정규시즌 넥센전의 아픈 기억을 지워야 승산이 있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