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플레이오프 PO  4차전 선발투수-소사 vs 류제국

 

 

 

넥센과 LG의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4차전이 오늘 저녁 6시 30분 잠실 구장에서 펼쳐집니다. 2 1패로 한국시리즈 진출에 1승만을 남긴 넥센은 외국인 투수 소사, 반격을 노리는 LG는 에이스 류제국이 선발 등판하게 됩니다. 두 팀 모두 4차전에 총력전을 다짐하는 가운데,지난 3번의 경기 모두 선취점을 올린팀이 승리해,초반 기선 제압이 승부의 열쇠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어제 열린 3차전에선 넥센이 강정호와 유한준의 홈런속에 LG 6 2로 이겼습니다.

 

소사는 시속 150km를 훌쩍 넘는 압도적인 강속구를 바탕으로 체인지업을 주무기로 하는 투수다. 그러나 올해 슬라이더와 컷패스트볼(커터)까지 효율적으로 구사하면서 무서운 투수가 됐다. 올 시즌 LG를 상대로 1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1자책점, 방어율 1.50으로 잘 던졌다. 하지만 PO 1차전에서 4.1이닝 6안타(1홈런) 5볼넷 3실점으로 썩 좋지 못했다. 스포츠동아 이효봉 해설위원은 “소사는 1차전에서 직구에 힘은 있었지만 변화구 제구력이 좋지 않았다. 4차전에서 슬라이더와 커터가 얼마나 안정을 찾느냐가 관건이다”고 평가했다. 올 시즌 목동(10경기 방어율 4.90)보다 잠실(2경기 1.38)에서 좋은 투구를 펼쳐 일단 이 부분에 기대를 해볼 만하다. 3일 휴식 후 등판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지켜봐야한다.

류제국은 PO 첫 등판이다. 25일 준PO 4차전 이후 6일 만의 등판이라 휴식은 충분했다. 직구는 시속 140km 중후반대지만 빼어난 컨트롤과 다양한 변화구가 강점이다. 우타자에겐 몸쪽에 붙는 직구를 잘 구사한다. 각도 큰 커브로 타자를 혼란에 빠뜨린다. 좌타자에겐 체인지업을 효과적으로 구사한다. 올 시즌 넥센전 3경기에 등판해 1, 방어율 4.00(18이닝 8자책점)으로 평범했다. 그러나 이 위원은 “류제국은 시즌보다 포스트시즌에서 강한 면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에도 PO 2경기에서 잘 던졌는데, 올해도 준PO에서 안정감 있는 투구(5.1이닝 2실점 1자책점)를 했다”고 평가했다. 이 위원은 “소사나 류제국이 결국 4차전에서 얼마나 냉정하게 자기 공을 던져주느냐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VS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중구 2014.10.31 0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야구를 좋아하는데 흥미롭군요. 서울팬인데 둘 다 서울이라 어디를 응원할까요? 그래도 역시 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