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히말라야 야명조(夜鳴鳥) 이야기

날이 새면 집을 지을까요?

 


원효대사는

중생의 병 중 가장 무서운 병이

내일로 미루는 습관이라고 했답니다.

오늘 해야 할 일을 내일로 미루고

올해 해야 할 일을 내년으로 미루고

금생에 할 일을 후생으로 미루는 것

이것이야말로 사람들의 어리석음이 아닐런지요.


히말라야에는 야명조(
夜鳴鳥)라는
새가 있습니다.
밤마다 우는 새라는 의미인데
,
그 이유가 재미있습니다
.

이 새는 햇빛 가득한 낮에는

히말라야가 주는 온갖 풍경과
먹이로 행복한 하루를 만끽합니다.
하지만 밤이 되면 히말라야의

찬바람과 낮은 기온 때문에

추위에 떨면서 밤새 운다고 합니다.

우는 소리가 마치 날이 새면

내일은 꼭 집을 지으리라는
소리로 들린다고 합니다.
낮에는 노는 일에 바쁘고

게을러서 절대 집을 짓지
않기 때문입니다
.

하지만 다음날 아침
,
따사로운 햇살이 비치면

어젯밤의 고생과 결심은
까마득히 잊어버리고
희희낙락(
喜喜樂樂)합니다.
물론 다시 밤이 되면

추위에 울면서
아침이 오면 반드시
집을 지을 거야
되풀이한다는 것입니다.

한 해의 끝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습니다
.
삶과 경영에서 올해 지어야

할 집이 있다면 반드시
기간 내에 마무리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날마다날 새면 집 지으리라는

어리석은 결심으로 결국

평생 집 한 채 짓지 못한 채

생을 마감하는 야명조의 교훈을

 깊이 새겨야 하겠습니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