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흑염소-박종국 (명시감상)

 

 

 

 

명시감상

 

흑염소

 

박종국

 

우리가, 말뚝 박아놓고 매어놓은 고삐만큼

자유가 허락된 흑염소는

우리에게,

책임과 의무의 멍에를 씌어놓고

저를 묶는 밧줄 당기고 당긴다

 

풀밭에서 목메어 우는 건 우리다

 

 

우리에게,

책임과 의무의 멍에를 씌어놓고

저를 묶는 밧줄 당기고 당긴다

 

풀밭에서 목메어 우는 건 우리다

..............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