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생의 배낭 속에는~!!

 

 

 

흔히 노년(老年)

상실 세대라 한다.

상실 당하기전에

버릴 것은,

스스로 버리는게 좋다.

그렇게해 우리 인생의 배낭을 가볍게 하자.

 

 

 

인생의 종착역엔

1등실, 2등실이

따로 없다.

 

 

60대는 직업의 평준화,

70대는 건강의 평준화.

80대는 생명의 평준화,

라고 하지 않았는가?

 

 

잘나고 못 나고는 모두 거기서 거기인 것을...

삶의 끝이요,

생의 종착이다.

품안에서 벗어나고

조직에서 벗어나고

모든 구속에서

벗어나고,

미움도 짐도 벗어 버리고,

 

 

원망의 괴로움 끊어버려 배낭을 가볍게 하여,

불필요하고 과도한

탐욕이나 욕심의 분모를 버리자.

 

 

자유선언의 포즈,

마음 비운 해탈의 포즈,

평심서기(平心舒氣)의 포즈로

한번 남은 마지막 고개 넘어가자.

 

 

인생의 배낭속에 즐길 낙() 하나는

꼭 들어 있어야 한다.

()이 없는 인생은

사는 것이 아니라

생물학적인

연명일뿐이다.

 

 

등산의 쾌감을 흔히들

"마운틴 올가즘"이라고 한다.

등산이던 무슨 취미던

최고의 낙()

올가즘이 아닌가?

 

 

살아있을 동안에

올가즘을 최대한으로

누리다 가는 인생이

성공한 인생이라 한다.

 

 

()이 없는 인생은

권태의 연속뿐이다.

 

 

똑같은 소금도

대상에 따라서 효과가 달라진다.

미역에 뿌리면 팔 팔~ 하게 살아나지만,

배추에 뿌리면 시들시들 죽어버린다.

 

 

 

똑같은 물도,

소가 먹으면 우유를 생산하고~

뱀이 먹으면 독을 생산한다.

 

인생도 마찬가지다.

즐겁게 사는 사람은 즐거울 낙()이요.

불평하고 사는 사람은

괴로울 고()로 바뀌어 진다.

 

자신의 배낭 속에는

무엇을 담았습니까?

마음에 기쁨과 희망이라는

시간을 담아보시길 바랍니다! 

-옮겨온 글-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성수 2014.07.10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부터좋은글귀감사합니다
    배낭을가득채우기보다는인생의삶에꼭필요한것만
    채우는지혜가필요할것같읍니다
    부족한부분을채우기위해오늘하루도홧~팅하시길

  2. 조철제 2014.07.10 1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채우는 것 보다 버리는 것이 더 급한데...

  3. 이철호 2014.07.11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주말 맞이 하시길........

  4. 이철호 2014.07.11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주말 맞이 하시길........

  5. 이철호 2014.07.14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산 잘 다녀오시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