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시감상

 

 변명(辯明)

김명철

 

 

뿌리는 나무의 키와 품만큼의

깊이와 넓이를 갖는다는데

천년 나무를 캐내어 옮겨 심을 수 있겠니

산맥이 된 나무를 다른 산에 옮겨 심을 수

있겠니

 

 

나무에 깃들인

날개와 가을의 저녁과

부리와 침묵과

발톱과 억압과 자유까지도 품고 있는

나의 뿌리

 

 

 

천년된 너에 대한 내 사랑의 뿌리를 캐내어

다른 곳에 옮겨 심을 수 있겠니

 

 

천년된 너에 대한 내 사랑의 뿌리를 캐내어

다른 곳에 옮겨 심을 수 있겠니

.....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