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시감상

 

 연꽃 떠난 자리

 

박현수

 

한여름 뙤약볕 아래

잉어들 쉴 그늘 잘 드리웠다고

수만 알 연밥처럼

 

 

쏟아지던 소나기도 실하게 견디었다고

이제 맑은 몸으로

선선한 저물녘 쉬어 보자고

 

 

꽃 떼어낸 자리마다

샤워 꼭지

하나씩 달아 놓았다

 

 

꽃 떼어낸 자리마다

샤워 꼭지

하나씩 달아 놓았다

............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