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갈대-신경림 (명시감상)

 

 

 

 

 

명시감상

 

 

갈대-신경림

 

언제부터인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온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라는 것을

그는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라는 것을

그는 몰랐다.

.......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