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시감상

 

연꽃 -이영도

 

 

 사바(娑婆) 고쳐 보면 이리도 고운 것을

 

 유두(流頭) 달빛이 연연히 내리는 이 밤

 

 꽃송이 곱게 떠 오른 연못가로 나오라

  

- 이영도(1916~1976), <연꽃>

 

 

◈유월 보름, 유두(流頭)일엔 동편으로 흐르는 물에 머리칼을 흘린다. 그 물결 따라 나쁜 기운 다 씻겨 가라고. 고운 밤 달빛이 한없이 쏟아진다. 아옹다옹 다투기만 하는 사바 세상도, 고개 한 번 돌려보면 이리도 환하구나. 동무들아 오너라! 연꽃이 떠올랐다. 부끄러운 연꽃 보며 머리를 감자꾸나. /정민·한양대 국문과 교수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