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시감상 

 

적(寂)-박옥위

 

절집

기울 듯하고

명자꽃

필 듯한데

 

댓돌 위

반듯 놓인

검정

 

고요는

강물인가 보다

양철고기

감네

 

 

고요는

강물인가 보다

양철고기

멱 감네

.....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


 

박옥위 | 1983 <시조문학> <현대시조> 동시(同時) 천료. 1963~1965년 새교실 시()천료(박남수 황금찬). 《우리시대 현대시조 100인선》 《겨울 풀》 《플룻을 듣다》 외 다수의 시집이 있다. 이영도시조문학상, 성파시조문학상, 부산문학상 등 수상. 현재 오늘의시조시인회의부의장, 부산시조시인협회부회장, 부산국제펜부회장 등으로 활동 중이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