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월의 시

 

치자꽃-이해인

 

눈에 익은

어머니의

옥양목 겹저고리

젊어서 혼자 된

어머니의 멍울진

하얗게 풀어서

향기로 날리는가

 

 

 

"얘야, 너의 삶도

이처럼 향기로우렴"

어느 날

어머니가

편지 속에 넣어 보낸

젖빛 꽃잎 위에

추억의 幼年

흰 나비로 접히네

 

'취미생활 > 좋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에게- 고은영  (0) 2014.07.01
7월의 시 /최홍윤  (0) 2014.07.01
7월의 시 / 안재동  (0) 2014.07.01
7월의 시 -최홍윤  (0) 2014.07.01
7월의 시-김태은  (4) 2014.07.01
7월의 시-치자꽃 / 이해인  (0) 2014.07.01
7월의 시-연꽃의 기도 / 이해인  (0) 2014.07.01
7월의 시 / 이해인  (6) 2014.07.01
자두-이상국 (명시감상)  (0) 2014.06.29
빈깡통-박진복  (0) 2014.06.28
잘못된 선택-뇌가 섹시한 시인 하상욱  (0) 2014.06.28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