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7월의 시 -최홍윤

 

 

 

 

 

7월의 시 /최홍윤

 

7월에는

소낙비에 젖어

낯익은 돌부리를 차며

기억에 차오르는 길을 걸어봐야겠다

가다가

치자 꽃이 보이면 손끝에 꽃잎 물 들이고

바닷가로 나가봐야겠다.

 

작은 포구에는

하늘의 너비를 재는 재갈매기의 아우성,

물오징어 내다 걸고 파리채 토닥이는

할머니의 안부를 묻고는

땡볕에 녹아, 갈라진

아스팔트 위에서 기름진 왕바랭이처럼

혹은 질갱이처럼 모질고

질기게 살아볼 일이다.

 

 

 

'취미생활 > 좋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유봉길 ( 7월의 시)  (0) 2014.07.01
7월의 시-최홍윤  (0) 2014.07.01
7월에게- 고은영  (0) 2014.07.01
7월의 시 /최홍윤  (0) 2014.07.01
7월의 시 / 안재동  (0) 2014.07.01
7월의 시-김태은  (4) 2014.07.01
7월의 시-치자꽃 / 이해인  (0) 2014.07.01
7월의 시-연꽃의 기도 / 이해인  (0) 2014.07.01
7월의 시 / 이해인  (6) 2014.07.01
자두-이상국 (명시감상)  (0) 2014.0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