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울릉도에서 한 달간 살아보기 체험

 

 

 

혼자사는 즐거움

누구와도 함께할 수 없는

나만의 행복 찾기

 

 

그저 행복하여라

이유는 묻지마라

그저 행복하여라~

 

 

시간과 돈을 고려하여

자신의 가치관에 맞는

꿈으로 충만한 삶을 살아보자~


 

 

울릉도에도 이런 한적하고

평화로운 밭이 있고

사람이 있고...

그리고 행복도 있겠지...

 

 

 독도 사랑 주

독도는 우리것이여~

독도를 함부로 탐하지 마라~

다친다...

 

 

시골의 풍경은 같은 것인가

시골의 인심도 같은 것인가...

여기엔 또 어떤 행복이 있을까?

 

 

 

산채비빔밥 8000원

 

오리불고기 60,000원

 

사이다 2,000원

 

 

 

오늘 날씨 가끔 흐림

 

바람은 세고

 

파도는 3미터로 다소 높겠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자세로

독서삼매경...

노터치....음~ 이건 무슨 뜻이지...

 

 

 

울릉도 산딸기

 

건강덩어리

 

복분자보다 더 맛있고 좋다...?

 

 

미역 한 접시...

 

바다내음이 물씬

 

건강식품으로는 이보다

 

더 좋은 게 있을까?

 

 

 

울릉도 선착장....

 

비린 바다내음이 얼마나 날까...

 

아~그래도 상쾌하겠지...?

 

 

 

조개 살이 천상 울릉도 풍경이네...

 

싱싱하고 쫄깃쫄깃..

 

맛있겠다..

 

 

 

울릉도-유치환

 

동쪽 먼 심해선(沈海線) 밖의

한 점 섬 울릉도로 갈거나

 

금수(錦繡)로 굽이쳐 내리던

장백(長白)의 멧부리 방울 뛰어

애달픈 국토의 막내

너의 호젓한 모습이 되었으리니

 

창망(蒼茫)한 물굽이에

금시에 지워질 듯 근심스레 떠 있기에

동해 쪽빛 바람에

항시 사념(思念)의 머리 곱게 씻기우고

 

지나 새나 뭍으로만 뭍으로만

향하는 그리운 마음에

쉴 새 없이 출렁이는 풍랑 따라

밀리어 오는 듯도 하건만

 

멀리 조국의 사직(社稷)

어지러운 소식이 들려 올 적마다

어린 마음 미칠 수 없음이

아아, 이렇게도 간절함이여!

 

동쪽 먼 심해선(沈海線) 밖의

한 점 섬 울릉도로 갈거나

 

 

 

한 점 섬 울릉도로 갈거나~

 

동쪽 먼 심해선(沈海線) 밖의

한 점 섬 울릉도로 갈거나

 


 

 

 

경상북도 울릉군 서면 남서리...

남서리와 태하리를 잇는 고개 태하령

제법 큰 마을 울릉군 서면 남양리...

 

 

 

 

지나 새나 뭍으로

뭍으로만

향하는 그리운 마음에

 

 

오징어 말리는 풍경이

 

왜 이리 평화로운가

 

땅콩까지 있으면 금상첨화? ㅎ

 

 

 

아낙네의 모습이

 

건강하고 싱싱하네...

 

건강이 있는 그런 곳인가보다

 

 

 

동해안 한 점 섬 울릉도로 갈거나

 

울릉도로 갈거나~

 

 

[ 사진제공 ]

 

그림과 당구가 특기인

 

멋쟁이 사진작가

이근혁님

 

그의 삶이 부럽다

 

그의 실천이 부럽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