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주 문수면 수도리

무섬마을 여행

 

경북 영주시 문수로 732-20(문수면)

 2015.6.14

 

 

 

 

 

 

 

 

 

 

 

 

 

영주 무섬마을

 

영주 무섬마을은 조선 중기 17세기 중반 입향 시조인 박수(朴燧)와 김대(金臺)가 들어와 자리를 잡은 이래 반남박씨와 선성김씨의 집성촌으로써 유서 깊은 전통마을이다. 또 일제 강점기에 뜻있는 주민들에 의해 건립된 아도서숙은 항일운동의 지역 구심체 역할을 한 곳으로 우리나라 독립운동사에서도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는 마을이기도 하다.

 

 


무섬마을은 물 위에 떠 있는 섬을 뜻하는 수도리(水島里)의 우리말 이름으로 삼면이 내성천과 접해있는 전형적인 물도리 마을로 마을 앞을 돌아나가는 내성천은 맑고 잔잔하며 산과 물이 태극 모양으로 서로 안고 휘감아 돌아 산수의 경치가 절경을 이룬다.

 



마을 내에는 해우당고택과 만죽재고택 등을 비롯하여 규모가 크고 격식을 갖춘
자형 가옥, 까치구멍집, 겹집, 남부지방 민가 등 다양한 형태의 구조와 양식을 갖춘 가옥이 있어 전통주거민속 연구의 귀중한 자료로서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경북전문대학교

 

 

 

 

 

 

 

 

 

 

 

 

 

 

 

 

 

 

 

 

 

 

 

 

 

 

 

 

 

 

 

 

 

 

 

 

 

 

 

 

 

 

 

 

 

 

 

 

 

 

 

 

 

 

 

 

 

 

 

 

 

 

 

 

 

 

 

 

 

 

 

 

 

 

 

 

 

 

 

 

 

 

 

 

 

 

 

 

 

 

 

 

 

 

 

 

 

 

 

 

 

 

 

 

 

 

 

 

 

 

 

 

 

 

 

 

 

 

 

 

 

 

 

 

 

 

 

 

 

 

 

 

 

 

 

 

 

 

 

 

 

 

 

 

 

 

 

 

 

 

 

 

 

 

 

 

 

 

 

 

 

 

 

 

 

 

 

 

 

 

 

 

 

 

 

 

 

 

 

 

 

 

 

 

 

 

 

 

 

 

 

 

춘양 서벽에 있는

서벽태백송어양식장

 

 

 

 

 

 

색깔 좋고

맛도 좋은 송어회

 

 

송어회 1kg 25,000원

 

 

 

 

 

 

 

 

 

 

 

 

 

 

 

 

 

 

 

 

 

 

 

 

 

 

 

 

다리가 떨릴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참지 말고

가슴이 떨릴 때

더 넓은 세상으로 여행을 떠나자

 

 

 

 

그리하면

힐링이라는 값진 선물이 주어질 것이다

켜켜이 쌓인 내 절망의 찌꺼기는 어느새

다 사라져버리고

새로운 희망에 벅차서

다시 일터로 돌아오게 될 것이다

 

이제

내 가족 내 이웃을 더 열심히 사랑하고

더 큰 열정으로 즐겁게 일을 하는

큰 가슴이 되어

새로운 일상으로 돌아오게 될 것이다!

 

가슴이 떨릴 때 여행을 떠나자!!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별도봉 2015.06.15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기고에 한치도 손색이 없는 호프만님!!!
    무섬마을의 외나무다리와 고택 잘보고 갑니다.
    화이팅하세요.한라지킴이

  2. 뉴론♥ 2015.06.15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심지에서 느낄수 없는 것들이 많아서 좋은거 같네여 더위가 서서희 시작이 되고 있는데 메르스 가뭄이 빨리 해결되길 바라는 마음뿐입니다.

  3. 영도나그네 2015.06.15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영주에는 이렇게 때묻지 않은 무섬마을이 잘 유지됙 있군요..
    역시 무섬마을의 외나무 다리는 이곳의 트레이드 마크가 되는 명소 이기도 하구요..
    덕분에 영주의 숨은 명소들을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4. 이철호 2015.06.16 0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무섬 마을 못 가봤네요..가보고 싶어요.

  5. 이철호 2015.06.17 0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에 그럴께요 혹시 같이 가 보실 생각은 없으세요 ?

  6. 최종각 2015.06.24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번 다녀온 여행지 덕분에 추억을 되새기는 기회가 되었네요 감사

  7. 이철호 2015.06.26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불금 되셔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