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6월엔 내가-이해인 수녀 시인

 

 

 

 

 

 

6월의 시

 

6월엔 내가

숲 속에 나무들이
일제히 낯을 씻고
환호하는 6

6
월엔 내가
빨갛게 목타는
장미가 되고

끝없는 산향기에
흠뻑 취하는
뻐꾸기가 된다

생명을 향해
하얗게 쏟아버린
아카시아 꽃타래

6
월엔 내가
사랑하는 이를 위해
더욱 살아

산기슭에 엎디어
찬 비 맞아도 좋은
바위가 된다
(
이해인·수녀 시인, 1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