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건강에 좋은 눈물요법

 

 

극과 극은 통한다. 우리 몸도 마찬가지다. 몸에서 일어나는 반응에도 이 개념이 적용된다. 기쁨과 슬픔, 양극단의 감정을 표현하는 웃음과 눈물. 전혀 다른 듯 보이지만 알고 보면 한통속이다. 두 가지 반응 모두 마음을 치유하는 힘이 있다. 웃음요법·눈물요법이 생겨난 배경이다. 하지만 어떤 것이 좋은지 헷갈린다. 한쪽에서는 무조건 웃으라 하고, 한 편에서는 울어야 건강해진다고 한다. 다른 듯 같은 웃음과 눈물의 힐링 효과, 이 둘의 상관관계를 짚어봤다.

웃음·눈물치료는 암 환자의 정서적 안정과 원기 회복에 톡톡한 역할을 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에 사는 고순영(45·여)씨는 웃음치료를 통해 활력을 되찾았다. 2007년 유방암을 치료한 지 2년 만에 폐로 전이됐다. 다시 항암치료가 시작됐고, 박씨는 고통스러운 시기를 보냈다. 내성이 생겨 약도 바꿔야 했다. 암의 크기는 줄었지만 항암제의 독성에 몸이 망가졌다. 체력은 바닥났고 우울한 날이 이어졌다. 남편 권유로 처음 경험한 웃음치료. 조금씩 따라 하면서 어느새 몸이 가벼워지고 활기가 생기는 것을 느꼈다. 고씨는 웃음치료를 병행하면서 암을 극복했다
.


서울 성동구에 사는 김영희(75)씨는 눈물치료가 도움이 된 사례다. 그는 2004년 담도암을 진단 받았다. 절망감과 충격이 컸다. 치료가 진행되면서 기력은 떨어지고 우울감에 시달렸다. 김씨는 그때 눈물치료를 접했다. 평소 눈물이 없던 터라 모든 것이 어색했다. 사실 울 의욕도 없었다. 하지만 차차 적응해 갔고 치료를 통해 마음이 후련해지는 기분을 느꼈다. 눈물이 활력을 찾는 원동력이 됐다.
 

 

어떤 힘이 있기에 가능한 것일까. 전문가들은 우선 웃음과 눈물이 감정을 있는 그대로 표출하는 행위라는 것에 주목한다. 대암클리닉 이병욱 원장은 “마음속 안 좋은 감정을 표출하지 않고 자제하면 결국 마음에 응어리를 만들고 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웃음과 눈물은 이 같은 치명적 독소를 씻어내는 물꼬를 튼다는 것이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달스트롬(Dahlst rom) 박사는 의대생 255명을 대상으로 흥미로운 연구를 진행했다. 조사 대상을 분노 수치가 높은 그룹과 분노 수치가 낮은 그룹으로 나눈 뒤 25년이 흘러 50대가 됐을 때 사망률을 조사했다. 그 결과, 분노 수치가 높은 그룹은 분노 수치가 낮은 그룹에 비해 사망률이 7배나 높았다. 심장질환자도 5배나 많았다. 118명의 법대생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분노 수치가 높은 그룹은 이미 20%가 사망한 반면 그렇지 않은 그룹의 사망률은 4%에 불과했다. 달스트롬 박사는 사람을 미워하는 감정이 해결되지 못한 채 마음에 남아 있으면 결국 몸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고 결론을 내렸다. 그래서 전문가들은 “마음이 통(
)하면 통(·고통)이 없고, 마음이 불통(不通)하면 통()이 있다”고 말한다.

웃음과 눈물은 면역체계를 강화한다. 평상시에도 우리 몸속에 하루 5000~1만 개의 암세포가 발생하지만 암에 걸리지 않는 것이 이 면역체계 덕분이다.

바이러스나 암세포가 생기면 NK세포로 알려진 선천성 면역세포가 초기에 진압한다. NK세포로 다 해결되지 않으면 D세포(수지상세포)가 남은 세포들을 발견해 림프조직에 정보를 전달하고, 후천성 면역체계를 담당하는 T세포가 이들을 공격해 없앤다. 우리 몸의 면역체계는 이런 과정의 연속이다. 이들 면역세포는 혈액의 백혈구를 구성하는 림프구 안에 있는데, 신경전달물질이 면역세포의 균형을 맞춘다.

문제는 균형을 깨뜨리는 것이 바로 스트레스. 스트레스는 NK세포와 T세포의 수를 줄이고 림프구를 적어지게 해 면역력을 약화시킨다. 웃음과 눈물은 신경전달물질인 엔돌핀·엔케팔린·세로토닌·다이돌핀의 분비를 촉진해 면역체계를 다시 최상으로 끌어올린다.

실제로 병원에서는 이런 효과를 인정해 환자를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대목동병원 여성암병원은 ‘파워업’ 프로그램의 하나로 웃음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주로 항암치료·수술 등 암 치료를 받은 사람들이 대상이다. 이대여성암병원 이은화 간호과장은 “각종 문헌에서도 웃음치료가 면역력을 향상시키고 우울함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와 있다”며 “실제로 웃음치료를 받은 환자들은 정서적 안정감을 느끼고 삶의 질이 좋아졌다고 한다”고 말했다.

웃음과 눈물이 작용하는 방식에는 차이가 있다. 웃음은 노화 촉진과 혈압을 높이는 코르티졸, 카테콜아민·프로락틴 등 소위 스트레스호르몬의 분비를 억제한다. 반면 눈물은 스트레스 호르몬을 직접 눈물샘을 통해 방출한다는 점이 가장 큰 차이다. 강남세브란스 가정의학과 김신혜 교수는 “단순한 자극에 의한 눈물과 감정적으로 흘리는 눈물 성분에는 차이가 있다”며 “감정적인 눈물에는 단백질이 24% 증가하고, 프로락틴 등 스트레스 호르몬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중요한 부분이다. 자신을 100% 이해하고 받아들여 줄 사람 앞에서 목 놓아 우는 것이 필요하다. 이런 신뢰가 없으면 충분히 제대로 울기 힘들다. 또 울고 나서도 상처를 받을 수 있다. 심적으로 지지해 주는 사람이 곁에 있을 때 눈물 효과가 높다. 내가 울지 않고 상대가 울어주는 것만으로도 마음을 치유하는 데 도움이 된다. 정신건강의학과에서는 행동치료의 하나로 눈물치료를 할 때 가족치료·집단치료의 방식을 택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울음의 마지막은 긍정적인 생각으로 끝내는 것이 중요하다. 대부분 좌절·괴로움·분노 등 부정적인 생각으로 시작한다. 그래도 마무리는 긍정적이어야 한다. 울면서 계속 더 부정적 생각이나 우울감이 깊어지면 멈추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건강한 눈물은 눈물을 흘리기 직전까지 감정선이 치닫다가 눈물을 흘리는 순간 최고조에 이른 뒤 급격히 안정감을 찾게 된다. 뇌혈류 변화 역시 같은 그래프를 그린다. 만약 우울감이 커지기만 한다면 우울증이 아닌지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

남자는 울음 참기를 강요받는다. 눈물도 잘 참고 덜 흘린다. 그런데 남자의 평균수명이 여자보다 짧은 이유 중 하나가 덜 울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미네소타주 램지재단 알츠하이머 치료 연구센터 빌 프레이 박사의 연구결과다. 연구에 따르면 우는 횟수가 여자는 평균 한 달에 3.5, 남자는 1.4회였다. 또 한 달에 한 번도 울지 않는 사람은 여성이 6%, 남성은 50%였다
.

단순히 눈물을 흘리는 것은 큰 효과가 없다. 웃음과 마찬가지로 크게, 격하게 소리 내어 우는 것이 좋다. 흔히 복근이 떨릴 정도로 울라고 한다.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다른 사람의 손을 잡거나 포옹을 하면 더 좋다. 이러한 스킨십은 건강한 눈물을 위한 마중물이 된다. 크게 울 수 있고, 마음속에 있는 감정을 모두 쏟아낼 수 있다.

 

웃음과 눈물이 마음을 힐링하고 몸을 건강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웃음과 눈물을 춤을 추는 것과 같다. 그렇다면 오늘 마음껏 웃고, 마음껏 한 번 울어볼까나~ (2015.3.30 중앙일보 '건강한 당신'을 읽고 느낀 소감)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뉴론♥ 2015.03.30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은 건강에 돈이 되는 세상이긴 해여 요즘은 돈이 머든지 최우선권이라요

  2. 이철호 2015.03.30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하면 그게 바로 돈 인듯..즐거운 하루되셔요 ㅎㅎ

  3. 영도나그네 2015.03.30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적인 감흥이 건강도 지켜 주는 것 같군요..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4. 이철호 2015.03.31 0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은것 보고 하고 싶은 것 하고 그런면 건강 ? ㅎㅎ

  5. 호롱불촌장 2015.03.31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이 가는 데로
    마음이 가는 데로
    즐겁게 살아야지요!!

  6. 이철호 2015.04.01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프만선생님 좋은 이야기 감사드려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