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오솔길-김종상 (좋은 시 감상)

 

 

 

 

 

오솔길

                  

                          김종상

 

오솔길

냉이꽃이 피고 있었다.

 

묵은 잎새 줄기에 걸린

하늘 한 자락이

조용조용 흔들리고 있었다.

 

앙김질로 지나가던

몇 올의 실바람이

노오란 향기를 따고 있었다.

 

봄이 오는 오솔길

냉이꽃이 저 혼자서

기다림처럼 피고 있었다.

그리고 또, 지고 있었다.

 

 

 

 

오솔길

                  

                          김종상

 

오솔길

냉이꽃이 피고 있었다.

 

묵은 잎새 줄기에 걸린

하늘 한 자락이

조용조용 흔들리고 있었다.

 

앙김질로 지나가던

몇 올의 실바람이

노오란 향기를 따고 있었다.

 

봄이 오는 오솔길

냉이꽃이 저 혼자서

기다림처럼 피고 있었다.

그리고 또, 지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