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먼저 크고 깨끗한 마이라는
냄비를 준비한 후
,
냄비를 열정이라는 불에 달군다
.

  
충분히 달구어 지면

자신감이라는 것을

교만이라는 눈금이
안보일 만큼 붓는다
.

  
자신감이 잘 채워지고

나면 성실함

노력이라는 양념을

충분히 넣어준다
.


우정이라는 양념을

어느정도 넣어주면 훨씬 담백한

맛을 낼 수 있으니

꼭 잊지 말고 넣어준다
.

  
약간의 특별한 맛을 원할 경우 이성간의

사랑을 넣어주면 좀더 특별해진다
.
  
  
이 사랑이 너무 뜨거워지면 집착이라는 것이

생기는데 안 생기도록 불 조절을 잘 해야 한다
.

  
만약 생길 경우는 절제라는 국자로

집착을 걷어내면 된다.
이 때, 실패하면 실연이라는 맛이 나는데

이 맛은 아주 써서

어쩌면 음식을 망칠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이 쓴맛을 없애고 싶을 경우

약간의 용서나 너그러움
그리고 자신을 뒤돌아 볼 수 있는 여유로움
넣음으로 어느 정도는 없앨 수 있다
.
이 때 말끔히 없애지 않으면

상처라는 맛이 남게 된다.

  
그리고 눈물이라는 것이 많이 생기는데

넘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깊은 맛을 원할 경우는 약간의 선행과

관용을 넣어주면 된다
.
  
가끔 질투, 욕심이라는 것이

생기는데 계속 방치해 두면

음식 색깔이 타게 되므로
그때 그때마다 제거한다
.

  
또한 가끔 권태라는 나쁜 향이 생기는데

그 냄새를 도전과 의욕이라는

향료를 넣어서 없앤다.

  
이쯤에 만약 삶이라는 음식을 만드는 것이

힘들어 지치게 되서 포기하고 싶어지면
신앙이라는 큰 재료를 넣어주면
새로운 맛과 향을 느낄 수 있게 될 것이다.

  
그것을 알게 되면 기쁨이라는 맛이 더해 가는데

그 맛이 더해져 잘 어우러지면  
진정한 자유라는 맛이 생기게 된다
.

  
그 후에 평안과 감사함이라는 행복한 향이

더해짐으로 음식의 완성도 높아진다
.
이 향은 아주 특별한 것이라서

사랑하는 이웃에게

베풀어 주고 싶게 된다.

  
이 정도면 어느 정도 요리는 끝난 편이다
.
마지막으로 진실이라는 양념을 한 후

한 소큼 끓인 후 간을 본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랑이라는 소스를 충분히 뿌려주면
이 모든 맛이 더욱 어우러져서 정말 맛있고
깊은 맛이 나는 삶이라는 음식을 맛 볼 수 있다.
  
    -
좋은 생각에서 -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희윤 2015.03.18 0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맘 깊이 공감이 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