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글

할머니의 수표

 

 

 

 

 

 

 

할머니의 수표

 

 

 

어느 등산가가 등산을 하다가 길을 잃었읍니다.

해가 저물고 갑자기 눈보라까지 쳐서 이제 죽었다고 생각할 즈음 멀리서 작은 초가 산간의 불빛이 보였읍니다. 그는 무조건 들어가 쓰러지고 얼마가 지났을까,

할머니가 자신을 간호하고 있었죠.

'이제 정신이 드십니까?'

' ~죄송합니다.허락도 없이 이렇게 폐를 끼쳐드려서~.'

'아니오, 더 머물다 가시오. 눈보라가 멈출려면 몇일은 기다려야 될겁니다. '

 

그동안 할머니는 등산가를 아들 대하듯 정성껏 보살펴 주었읍니다. 등산객은 이 생명의 은인인 할머니께 보답하기 위해 어떡해 해드릴까 생각했읍니다. 할머니 집을 보니 온통 구멍이 나고 차가운 바람이 불어왔읍니다.

'그래, 할머니가 따뜻하게 살수 있도록 새로 집을 사드려야겠구나 '

그 등산가는 대기업 회장으로 눈보라가 끝나는 날

백지 수표를 꺼내 거액의 수표를 적어 봉투에 넣었읍니다.

그리고 할머니께 말하고 받으시기를 귄해 드렸읍니다.

'이게 모죠?'

'이제 이거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실수 있을겁니다.'

그리고 회장은 미소를 지으며 떠났읍니다.

 

그리고 몇 년 후 회장은 할머니께서 따뜻하게 지내고 계실까?

궁금하고 해서 다시 그집을 찾아갔는데 그런데 할머니 집은 그대로 있는 것이였읍니다. 뛰어들어가자 방안에서 부패한 냄새가 진동하고 할머니는 홀로 죽음을 맞이 했읍니다. 아마도 겨울 양식도 없고 작년에 동사한듯 보였읍니다.

'아니 이럴수가 내가 분명 그 큰돈을 드렸는데 '

그때 자신이 준 수표는 문의 구멍난 곳에 문풍지로 사용하고 계셨읍니다.

 

아뿔사 , 회장은 할머니를 묻어드리고 깨달았읍니다.

'가장 귀한 것이라도 깨닫지 못하면 휴지 조각이 되는구나,, '

'할머니가 주신 귀한 음식이 내겐 귀한 보석인데 난 그것을 휴지로 드렸구나.'

주변에 보석이 있어도 깨닫지 못하며

문풍지로 사용 하지는 않는지 주변을 돌아보세요.

 

-옮긴 글-

 

 

'취미생활 > 좋은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은 꿈의 크기만큼 자란다  (0) 2015.03.16
술은 정직한 친구  (0) 2015.03.14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2) 2015.03.14
행복 찾기-풍선 찾기의 교훈  (0) 2015.03.14
고집 센 사람  (0) 2015.03.13
할머니의 수표  (0) 2015.03.12
톰과 제리 이야기-나를 돌아보게 하는 글  (0) 2015.03.11
내려감의 교훈  (0) 2015.03.11
향기 맑은 사람  (0) 2015.03.11
人生이라는 여행  (4) 2015.03.10
김난도 교수 서울대 입학 축사 전문  (8) 2015.0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