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 시 감상

 

3월의 꿈
  
3월 달이라면
해도 30리쯤 길어져서
게으른 여우가
허전한 시장기 느낄 때다
오 함경도의 산
첩첩준봉에
흰 이빨 드러낸 눈더미
아직 찬바람에
코끝이 시린데
끝없이 흐르는 두만강의 숨소리
너무 가깝다
느릅나무 검은 가지 사이로
멀리 바라보이는 개울가
버들꽃 늘어진 눈물겨움,
마른 풀 사르는 냄새 나는
신작로 길을 홀로 걷고 있는 저분은
누구의 어머님인가
외롭고 어여쁜 걸음걸이
어머님이시여 어머님이시여
햇빛이 희고 정다우니
진달래도 피지 않은 고향산천에
바람에 날리는 봄이 왔나 봐요
봄이 왔어요.
(김규동·시인, 1925-)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3.04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