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가을연서-이병길 (명시감상)

 

 

 

 

명시감상

 

가을연서

 

이병길

 

아직 그대가
여기에 있기에

이 가을 낙엽
서럽게 서럽게

우수수

떨어져도 좋다


사랑은
단풍 들듯

아련히 젖다
화들짝 피는것
그러다
제풀에 지친 잎들처럼
하나둘
그렇게 떠나
황량하게 뼈만 남는것

하지만
아직
잎은 떨어지지 않았고
그대는
여전히 불타는 가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