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망월사[ 望月寺 ]

경기도 의정부시 호원동 도봉산에 있는 절

 

망월사[ 望月寺 ]

대한불교조계종 제25교구 본사인 봉선사(奉先寺)의 말사이다. 신라 때인 639(선덕여왕 8)에 해호화상(海浩和尙)이 왕실의 융성을 기리고자 창건했다. 절의 이름은 대웅전 동쪽에 토끼 모양의 바위가 있고, 남쪽에는 달 모양의 월봉(月峰)이 있어 마치 토끼가 달을 바라보는 모습을 하고 있다는 데서 유래하였다. 신라 경순왕(재위 927935)의 태자가 이곳에 은거하였다고 한다.

 

 

고려시대인 1066(문종 20) 혜거국사(慧拒國師)가 중창한 이후의 연혁은 확실하지 않으나, 여러 차례의 전란으로 황폐해졌다가 조선시대인 1691(숙종 17) 동계(東溪) 설명(卨明)이 중건했다. 1779(정조 3)에 영월(暎月)이 선월당(先月堂)을 세웠고, 1800년에는 선월당을 영산전(靈山殿)터로 이전했으며, 1818(순조 18)에는 칠성각을 신축했고, 1827년에는 절 전체를 중수했다.

 

 

1880(고종 17) 완송(玩松)이 중건한 뒤 1882년 완송이 영산전을 다시 세웠으며, 1884년 인파(仁坡)가 독성각(獨聖閣)을 건립했다. 1885년 완송이 약사전(藥師殿)을 건립했고, 1901년 인파가 큰방을 보수했다. 1906년 회광(晦光) 사선(師璿)이 선실(禪室)과 설법루(說法樓)를 중수했고, 1941년 김응운(金應運)이 약사전을 중건했다.

 

1969년 주지 춘성(春城)이 퇴락한 선실을 철거하고 2층의 석조 대웅전을 지었으며, 1972년에는 주지 도관(道觀)이 본래 있던 염불당과 낙가암(洛迦庵)을 헐고 현대식 건물의 낙가암을 새로 지었다. 1986년부터는 주지 능엄(楞嚴)이 대웅전을 헐고 선방, 관음전, 영산전, 요사채를 신축하였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석조전(石造殿)을 비롯하여 영산전·칠성각·낙가암·선원· 범종각·요사채·범종루 등이 있다. 문화재로는 망월사혜거국사부도(경기도 유형문화재 122)와 천봉 태흘(泰屹:17101793)의 부도(경기도 문화재자료 66), 1793년에 세운 태흘의 천봉탑(天峰塔) 1796년 수관거사(水觀居士)가 명()한 망월사천봉선사탑비(경기문화재자료 67)가 있다.

 

 

이밖에도 부도 1기와 탑다라니판(塔陀羅尼板) 1, 위안스카이[袁世凱] 1891년 이 절을 유람하고 쓴 망월사 현판, 영산전 전면에 걸려 있는 주련(柱聯) 4매 등이 있다. 이 사찰에 관한 옛 기록에는 천봉선사탑비문과 신수망월사기선실설법루기가 있다.

 

 

망월사에서 30km 떨어진 곳에 광법암(廣法庵)이라는 부속암자가 있는데 원래 영산전 앞에 있던 것을 1965년 지금의 자리로 옮긴 것이다. 망월사는 명승들을 많이 배출하여 경기 지방의 이름 있는 선() 사찰로 유명하다.

[네이버 지식백과] 망월사 [望月寺] (두산백과)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도봉산 망월사 산행-2014.11.8

............................................................

 

인간은 두 번 태어난다.

한 번은 어머니의 자궁에서,

또 한 번은 여행길 위에서.

이제껏 한 번도 여행을 떠나지 않았다면,

모두에겐 또 한 번의 탄생의 남아 있는 셈이다.

소심한 자는 평생 떠날 수 없다.

더 이상 안전한 삶에 대한 미련이

내 발목을 잡게 둬서는 안 된다.

-파비안 직스투스 쾨르너의 저니맨중에서-

 

부족하고 메마른 일상에 쉼표와 동시에

낯선 곳에서 나만의 발자국을 찍어보는 것!

지금이야말로 당신이 떠나야 하는 순간입니다!!

 

 

 

 

Posted by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