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호프만식물원

간지럼타는 나무- 목백일홍 배롱나무

 

 

 

 

 

간지럼타는 나무

 

목백일홍 배롱나무

 

 간지럼타는 나무-2014.9.19 양평 서종면에서 촬영

 

간지럼타는 나무 배롱나무는

일명 목백일홍이라고도 한다.

이것은 꽃이 오래도록 피어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으로서 백일홍이라는 이름의

식물이 또 하나 있어 혼돈을 피하기 위하여

나무 목자를 붙여 목백일홍이라고 한다.

 

 

 간지럼타는 나무-2014.9.19 양평 서종면에서 촬영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한 송이 꽃의 수명이

그토록 오래가는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꽃이 피어서 여름 내내 몇 달씩 장마와 더위도

아랑곳하지 않고 줄기차게 꽃피므로

그런 이름을 얻은 듯하다.

 

 

 간지럼타는 나무-2014.9.19 양평 서종면에서 촬영

 

배롱나무의 껍질은 매끄러워서

 만져보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하며

살살 어루만지면 간지러워 할 것이고

그렇게되면 간지러워서 전율하여 잎들이

흔들릴 것이라는 그야말로

비약적인 뉘앙스가 함축된 재미있는 이름이다

 

 

 간지럼타는 나무-2014.9.19 양평 서종면에서 촬영

 

그런가하면 일본에서는 또 매끄라운

줄기가 너무나도 미끄러워서

나무타기의 명수인 원숭이도 미끄러져

 떨어지는 나무라하여

'사루스베리'라는 이름이 주어져있어

배롱나무의 이름들은 만담가의

재담거리로서도 쓰일 만하다.

 

 

 

 간지럼타는 나무-2014.9.19 양평 서종면에서 촬영

 

이 나무가 우리나라에 도입되어

심어진 역사는 오래되었으므로

곳에 따라서는 재미있는 이름을 얻고 있다.

충청도에서는 '간지럼나무라'하여

중국의 '파양수'를 우리말로 이름붙였는가 하면

제주도에서도 '저금타는 낭' 즉

간지럼타는 나무라는 이름으로 부른다.

 

 

 

 간지럼타는 나무-2014.9.19 양평 서종면에서 촬영

 

어디 한번 간지려볼까?

 어~정말 가지가 살랑살랑 흔들리네~

 

 

 간지럼타는 나무-2014.9.19 양평 서종면에서 촬영

 

간지려워 죽겠다고 하네~

와~재미있네...

 

 

 간지럼타는 나무-2014.9.19 양평 서종면에서 촬영

 

간지럼타는 나무의 간지럼타는 웃음소리

그 소리처럼

올해 가을도  재미있고

청명했으면 좋겠다.

 

호프만 독자들이여

부디 즐거운 가을 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