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생활/좋은 시

9월의 비-강영환 (명시감상)

 

 

명시감상

9월의 시

 

구월 비

강영환

 

수리를 마치지 못한 지붕을 밟고 지나가는 비가

9월의 산과 들을 때린다

많지도 적지도 않은 비가

먼 길 떠난 사람의 등 뒤에서 다시 내린다

한 시라도 빛이 더 필요한 목과 들이

어디로 가지 못하고 꼼짝없이 젖는다

따끈한 볕살이 더 먹고 싶은 조생 벼들이

9월을 지나는 길목에서 몸을 떤다

 

쉽게 지워지는 발자국이 어디 있을까

긴 여름동안 나무를 눕힌 바람의 입술이 붉어

물이 집을 쓸어간 뒤에도

남아서 새로 집을 짓는 사람들이

대문을 열어놓고 길을 찾는 9

저를 싫어하는 지도 모르는 비가

충만한 강에 몸을 더한 뒤

9월의 산과 바다를 껴안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