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나는여행/제주도

제주, 그리고 바다-윤종남 (제주에 관한 시 감상)

 

 

 

 

제주에 관한 시 감상

 

제주, 그리고 바다

윤종남

 

종이처럼 구겨진 날들 씻어내려고

선배 언니와 함께 제주 바다에 왔다

오래된 목숨의 얼룩

빈 가슴으로 삭혀내듯이

 

내 잠든 시간들이 물너울에 일렁이고

갈매기 흰 울음이 수평선을 긋고 간다

그리움 예까지 따라와

발끝에 철석이고

 

해안선을 돌아 주상절리대, 외돌개까지

바다 앞에 서 보니 또 하나의 바다가

저마다 할 말이 많은가

내 가는 길 따라오고 있다